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국내 여행 정보와 관광 정보를 소개합니다.

여행코스

꼼꼼하게 둘러보는 전주 한옥마을과 주변 명소들

검은 기와와 돌담의 한옥들이 모여 있는 전주한옥마을은 전통 문화와 역사를 만날 수 있는 공간이다. 한옥마을에서 꼭 방문해야 하는 명소들을 모았다. 경기전과 전동성당을 지나 오목대로 오르는 길목마다 탐방지들이 기다리고 있다. 전주를 대표하는 맛 비빔밥을 맛보려면 전주 객사가 있는 중심가로 나와야 한다.

코스

  • 총 거리 : 약 12km (전주한옥마을 포함거리)
  • 소요시간 : 6시간

제1 코스 : 전주 풍남문

코스개요

조선왕조가 개국하자 전주는 풍패지향으로 중시되어 태조 원년(1392)에 완산유수부로 승격되면서 호남지역을 관할하는 전라도의 수부가 된다. 중국 진 왕조 이후 중국 천하를 재통일한 인물이 한고조 유방이다. 그는 풍패(지금의 강소성 패현) 출신이었다. 전주는 조선 왕조를 연 태조 이성계의 관향. 그래서 유방의 고향 풍패에 견주어 과거에는 전주를 흔히 풍패향, 풍패지향이라 불렀다.

제2 코스 : 전주 풍패지관 (구, 전주객사)

코스개요

풍패지관은 1975년 3월 31일에 보물 제583호로 지정되었다. 객사는 객관이라고도 하며, 고려·조선 시대에 왕명으로 벼슬아치들을 접대하고 묶게 한 일종의 관사를 말한다. 감실에는 궐패(闕牌)를 모시고 망궐례인 임금에 대해 예를 올렸다. 정면 4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 건물과 정면 4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 건물이 붙어져 있다.

제3 코스 : 점심식사(가족회관, 성미당)

코스개요

[가족회관]
가족회관의 비빔밥은 밥물을 우유보다 진한 사골 국물을 사용한다. 사골 국물고 밥을 하면 단백질과 지방이 밥을 코팅하는 효과가 있어서 영양도 만점이고 밥을 비빌 때 떡지지 않아 잘 비벼진다.

[성미당]
성미당은 전라북도 향토음식 지정업소로서 48년간 한결같이 옛날 그대로의 맛을 유지하고 있다. 주메뉴로는 육회비빔밥, 삼계탕, 떡국 전문이다.

제4 코스 : 전주전동성당

코스개요

전주 전동성당은 사적 제288호로 조선시대 천주교도의 순교터에 세워졌다. 이 건물은 천주교 신자들을 사형했던 전라북도 전주시 전동 풍남문(豊南門) 밖에 지어진 성당이다. 이 성당 건물은 일제강점기에 지어졌으며 서울 명동성당을 설계한 프와넬 신부에게 설계를 맡겨 23년 만에 완공한 것이다.

제5 코스 : 경기전

코스개요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의 대표적인 유적이다. 사적 제339호로 지정된 경내에는 보물 제931호로 지정된 이성계 어진(왕의 초상화)과 유형 문화재 제16호로 지정된 조경묘가 있다. 조선왕조를 창업한 조선 태조의 영정을 봉안하기 위하여 태종 10(1410년)에 창건하였다.

제6 코스 : 전주한옥마을

코스개요

전주한옥마을은 전주시 풍남동과 교동에 위치해 있다. 이곳에는 한국의 전통 건물인 한옥(韓屋)이 800여 채나 밀집되어 있다. 빠르게 변화는 도시 속에 옛 것을 그대로 간직한 전주한옥마을은 한국의 옛 전통을 맛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제7 코스 : 전주전통한지원

코스개요

전통 한지제조 기법이 오롯이 재현되는 전주전통한지원은 천년 정신이 담긴 순수 우리 한지만을 생산하는 곳이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한지의 80% 이상이 일본에 수출되고 나머지는 국내에서 소비되고 있다. 한지는 다른 종이들과는 달리 조상들의 장인정신이 배어 있는 소중한 유산으로 한지 자체가 하나의 예술품이다. 이곳에서는 한지 뜨기, 무늬 넣기, 말리기 등의 한지 제작 과정을 배워볼 수 있다.

제8 코스 : 오목대와 이목대

코스개요

한벽당과 전주향교의 북쪽 4차선 노변, 벼랑같이 솟은 언덕에 세워진 오목대는 고려 말 우왕 6년(1380년)에 이성계가 운봉 황산에서 왜군을 무찌르고 돌아가던 중 조상인 목조가 살았던 이곳에 들러 승전을 자축한 곳으로, 그 후 고종 황제가 친필로 쓴 태조고황 제주필유지비를 세웠다. 여기서 육교를 건너서 이목대가 있는데, 천주교의 성지 치명자산이 있는 승암산 발치에 위치한다.